사찰둘러보기>전각소개
 
 
석가삼존을 위시한 16나한과 오백나한을모시는 전각이다. 원통보전의 뒷편에 있으며 목조건물로 되어 있으며 전각 외벽은 목조 그대로 단청을 하지 않았다.
전각 안에는 석가삼존 및 16나한과 오백나한을 나무로 조각하여 모셨는데 불단 중앙에 석가삼존을, 좌우 위아래로 오백나한을모셨으며 맨 위에 16나한을 모셨다.
보통 나한전이라고도 한다.
 
 
응진전의 주불인 석가삼존은 과거 구원한 예적에 출현하여 석존에게 반드시 성불하리 라는 수기를 준 〈연등불〉제화갈라(提和竭羅)보살과 현세에 출현 하신 석가모니불과 미레세에 석존으로부터 수기를 받아 약 56억년 후 사바세계에 출현 하여 교주가 되는 〈미륵불〉미륵(彌勒)보살로서 장엄 하는데, 이는 과거/현재/미래의 삼세 모든 중생을 제도함을 뜻한다.
 
나한은 아라한(阿羅漢)의 준말이다. 이 「아라한」의 지위에 오른 분으로 뛰어난 이가 16분이므로 「16나한(十六羅漢), 16대사(十六大士)」라 한다. 이 분들은 다 번뇌를 멸 하고, 회신멸지(灰身滅智)하여 생사유전계(生死流轉界)에서 벗어난 것을 말하거니와, 길이 세간에 있으면서 교법을 수호하려고 서원한 16인의 불제자였으며 그 각각의 이름 은 다음과 같다.

1. 빈도라발라타사   2. 가낙가벌차   3. 가낙가발리타사   4. 소빈타   5. 낙구라   6. 발라타  
7. 가리가   8. 벌사라불다라   9. 수박가   10. 반탁가   11. 라호라   12. 나가서나   13. 인게타   14. 벌나바사   15. 아시다   16. 주다반탁가
 
나한은 단지 위의 16나한만 이 아닌 오백나한으로 말하기도 한다. 이 오백나한을 오백 비구(五百比丘) 또는 오백상수(五百上首)라고도 하는데, 모두 부처님의 제자이면서 아 라한과(阿羅漢果)를 증득한(證得)한 이로 존경과 공양을 받을 만한 500명의 성자를 일 컬은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