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와의만남>생활속의참선
 
 
석가모니 부처님 이래 불교의 수행자들은 선의 수행을 통해 해탈의 길을 걸었습니다.

선의 어원은 고요한 사유, 종교적 명상, 직관(直觀)을 뜻하는 범어 디야나(dhyana)로서, 중국에서는 그 속어형 즈하나(jhana)에서 어미모음이 떨어진 즈한(jhan)을 음역(音譯)하여 선나(禪那)라 하였고 줄여서 선(禪)이라 하였습니다.

디야나는 원래 인도의 요가(yoga)에서 정신통일을 통해 마음을 제어하는 수행의 방법이었습니다.

불교에서는 선정(禪定)이라 하여 부처님께서도 선정을 통해 깨달음을 성취하셨다고 합니다.

정(定)은 마음의 고요함을 의미합니다.

범어 삼마디(samadhi)를 음역하여 삼매(三昧)라고도 합니다.

선의 세계를 간단하게 표현한 말이 있습니다.
敎外別傳(교외별전) 不立文字(불립문자) 直指人心(직지인심) 見性成佛(견성성불)
경전밖에 따로 전해지는 가르침이며,문자에 의존하지 않으며,바로 그 마음을 가리켜서 성품을 보고 깨달음을 이룬다.

그러나 선을 수행한다고 해서 경(經), 율(律), 론(論) 삼장 三藏)의 가르침을 무시해도 좋다는 말은 아닙니다. 삼장의 가르침은 나침판과 같습니다. 깨달음을 이루신 부처님과 옛 수행자들의 가르침은 깨달음을 이루기 위해 길을 나선 수행자가 한 번도 가 본적이 없는 길을 찾기 위해 참고하는 지도와 같으며, 나침반과 같습니다.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