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世間閑談
 
 
ADMIN 2017. 09. 21.
 니 꺼니~
글쓴이: 곤명   날짜: 2012.07.02. 01:28:50   조회: 1817   추천: 902   글쓴이IP: 128.189.191.135
파일:   ..buhswinter설악.jpg 
문득 생각이...
10년이 넘도록 촌에서 자란 나는
자연의 소리를 제외하고는 소리에 예민한 편이다.
새소리, 물소리, 바람소리는 절대 귀에 거슬리지 않는다.
어느날 부턴가 압력솥에 밥하려고 일찍 일어나야 해
비행기 태운 알루미늄 압력솥을 치우고
전기압력밥솥을 구매했다.
판매원은 눈웃음이 예쁜 누가 선전 하는것이라
설명을 했지만 세일폭이 큰것에 솔깃하여 구매 ^^

문제는 새로 밥을 지으려고 솥을 꺼낼때마다
"내 솥을 넣어주세요"라고 외친다.
순간 난 내솥인지 네솥인지가 헷갈리기 시작~
이제는 전기제품까지 소음을 발생시키기에
안내문을 읽어 소음제거를 하려니
작은 글씨로 영문과 불어로 되어있느니 알수가 있나?
아궁이에 불때 가마솥에 감자,가지와 깻잎도 넣어
밥을 짓던 지금은 뵐수없는 엄마가 그리워짐은...

Photo: 미시령을 지나며 바라본 설악산
글쓴이:  암호:  댓글:  
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2017. 09. 21.  전체글: 247  방문수: 651323
1372 안부    묘수기 2016.09.03.51551
1360 잠시~    Maeggol 2015.09.08.1073242
1355 용궁기도후    건명 2015.03.15.1201341
1352 여름의 한자락    여운 2014.07.08.1510493
1349 기다림    나그네 2014.05.29.1222581
1343 부러움    서종사랑 2013.08.10.1685741
1341 지장기도 후...    나그네 2013.06.28.1844745
1340 백중기도 사경을 하면서    여운 2013.06.14.1965815
1339 Happy birthday to Buddha!    Lily 2013.05.19.1812778
1328 용기가 필요했던 체험    konmyeong 2012.09.13.1759777
1326 안부    lily 2012.08.28.1963826
1327 re: 안부  관리자2012.08.30.1805738
1325 다른 계산법    여운 2012.08.12.1803772
1324 그늘    곤명 2012.08.01.1707756
1319 니 꺼니~    곤명 2012.07.02.1817902
1318 얼음집으로...    신도 2012.06.28.1890822
1317 빠르게 변하는 세상    곤명 2012.06.26.1898809
1315  사경을 하다 문득 ...    초심자 2012.06.14.1990852
1316 re: 사경을 하다가 문득...  자유2012.06.15.1860814
1312  *蓮과 연밥*    여운 2012.05.30.1748829
1311 Happy Buddha's birthday~    곤명 2012.05.28.1600651
1309 思父曲    서종사랑 2012.05.23.1702788
1321 GoFjKBNWtbD   oNfQTa 2012.07.18.1407579
1307 빅토리아 섬 가는길    어느 신도 2012.05.05.1851781
1306 새벽에    여운 2012.04.29.1622794
1305 여유로운 오전시간에... [1]   여운 2012.04.18.1690775
1304 이사 하기 전날~    불자 2012.04.13.1689748
1299 "모름에서 깨우침으로~"    서종 사랑 2011.11.06.1882846
1296 읽던 책에서...    곤명 2011.10.27.1497690
1292 가을에 전하는 소식    여운 2011.10.13.1659721
RELOAD VIEW DEL WRITE
1 [2] [3] [4] [5] [6] [7] [8] [9]